• 가로수2
  • 가로수
  • 성지병원
횡성군·군의회·반대대책위원회, 한전과 입지선정위원회 상대로 소송 제기
한 결 기자   입력 2021.10.08 pm10:19   기사승인 2021.10.08 pm10:35 인쇄
횡성군(군수 장신상)과 횡성군의회(의장 권순근) 및 횡성군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차희수)는 500kV송전선로 건설사업 서부구간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지난 16·17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 추가경과대역에 대해 한전과 입지선정위원회를 상대로 무효 확인 소송 및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절차를 진행한다.

이번 소송은 지난 3월, “제12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 횡성, 홍천, 가평, 양평 4개 지자체 중에서 횡성, 홍천이 불참한 가운데 제16·17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추가경과대역을 결정했다.”며,

“제16차 입지선정위원회에 「차기회의에서 홍천군 대표(군의회 및 홍천군청 공무원 포함)가 참석하지 않으면 추가경과대역에 대한 본 의결사항은 무효로 한다.」라는 단서조항이 있어 횡성군·횡성군의회·횡성군반대대책위원회는 추가경과대역결정에 심각하고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있음을 한전에 공문전달과 대표면담 등 수차례 항의했으나 미온적이고 무성의한 대응을 보임에 따라 불가피하게 소송을 제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한전은 밀양사태를 계기로 주민이 참여하여 결정하는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위해 입지선정위원회라는 단체를 구성·운영하였지만 입지선정위원회가 아닌 한전이 주도적으로 추가경과대역을 횡성·홍천경계로 하는 지역에 선정함으로써 지역 간 불화를 조장하고 주민 불안감을 극대화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국민의 분노와 법적 책임을 전가하기 위한 면피용 단체를 만든 것으로밖에 볼 수 없어 한전과 입지선정위원회를 피고로 선정했다.”고 소송의 이유를 밝혔다.

장신상 군수는 “우리 군은 기존 765kV 송전탑으로 인해 이미 많은 피해를 입었고 지금도 군민들은 피해를 감수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민들의 고통과 상실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도록 한전이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sisagw@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요청 sisagw@naver.com
강원도민을 위한 시사정론 시사강원신문사
Copyright © 시사강원신문사 www.sisagw.com 무단복제 및 전재 금지
  • [뷰티뉴스] 한글
  • 원주의료기기 테크노밸리 지역클러스터 우수사례집 발간
  • 양양군 베너 광고
  • 평창군 맛있는 높이 해피 700 평창
  • 강원도세계산림엑스포
  • 성지병원 서브
  • 이슈
  • 토토미
  • 1대대닷컴
  • [뷰티뉴스] 뉴스 기사우측하단 가변
  • 임창선법무사
  • 코로나19 상황판
  • 기사제보 취재요청 경조사 위 290-120
  • 시사강원신문 페이스북 공식계정
  • 시사강원신문 후원 안내
  • 청와대 뉴스룸
  • 시사강원 유튜브 공식채널
지면에 경조사를 대신해 드립니다.
시사만평 더보기 +
    • 강원도세계산림엑스포
    • 성지병원 서브
    • 이슈
    • 토토미
    • 1대대닷컴
    • [뷰티뉴스] 뉴스 기사우측하단 가변
    • 임창선법무사